포커스
식약처, 해외직구식품서 ‘오메프라졸’ 확인... 국내 반입차단 원료·성분 신규 지정
식약처, 해외직구식품서 ‘오메프라졸’ 확인... 국내 반입차단 원료·성분 신규 지정
  • 이승호 기자
  • 승인 2024.07.08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품에 사용해서는 안되는 전문의약품 성분 ‘오메프라졸’사용 확인
해외직구식품 '해외직구식품 올바로'에서 사전 확인 필요
(자료제공 : 식품의약품안전처)
(자료제공 :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오유경)는 해외 식이보충식품에서 의약품 성분이 검출됐다는 정보에 따라 해당 제품을 직접 구매·검사한 결과, 전문의약품 성분인 ‘오메프라졸(Omeprazole)’이 확인돼 국내 반입차단 대상 원료‧성분으로 새롭게 지정‧공고한다고 8일 밝혔다.

이번에 지정된 ‘오메프라졸(Omeprazole)’은 위산을 빠르고 강하게 억제해 위·십이지장 궤양, 역류성 식도염에 사용되는 위장약(전문의약품)으로 두통, 복통, 설사, 오심, 구토, 불면증 등 부작용을 유발할 우려가 있다.

식약처는 구매·검사 결과, ‘오메프라졸(Omeprazole)’ 사용이 확인된 해외직구 제품에 대해 관세청에 통관보류를 요청하고,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온라인 판매사이트 접속 차단을 요청하는 등 관계기관과 협업해 국내로 반입되지 않도록 조치할 예정이다.

식약처는 해외직구식품에 대한 안전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국민건강에 위해를 줄 우려가 있는 해외직구식품의 원료‧성분(마약류, 의약‧한약 성분 등)을 국내 반입차단 대상 원료‧성분으로 지정해 오고 있다.

또한 소비자가 위해 성분·원료를 식별하기 어렵다는 점을 감안해 위해성분 등이 포함된 제품목록을 알기 쉽게 식품안전나라 누리집 '해외직구식품 올바로'에 공개(3453개)하고 있어, 소비자들은 해외직구식품을 구매하기 전 해당 정보를 먼저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