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커스
국제약품, 눈 건강 케어 ‘오큐테인’ 꾸준한 성장 주목
국제약품, 눈 건강 케어 ‘오큐테인’ 꾸준한 성장 주목
  • 이승호 기자
  • 승인 2024.06.11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년 약 10%씩 꾸준한 성장... 임상시험 거친 ‘오큐테인’ 인기

국제약품(대표 남태훈)의 눈 건강 '오큐테인 시리즈'(사진)가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며 2012년 출시 이후 회사의 간판 제품으로 자리잡았다.   

눈 건강 의약품 '오큐테인 시리즈'의 성장은 TV·PC·휴대폰 등 각종 전자기기 사용이 늘어남에 따라 눈 건강 영양제를 찾는 소비자들과 특히 고령화 사회로 접어들면서 황반변성 환자가 늘어나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실제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통계에 따르면 황반변성 환자수는 2016년 14만5018명에서 2020년 20만1376명으로 4년 새 약 40% 증가했다.

황반변성의 주요 원인은 △유전적 △나이(50세 이상) △자외선 △심혈관계 질환 △흡연 등 여러 가지 원인에 의해 발생한다. 특히 나이가 주된 원인으로 분석되고 있다. 대한안과학회에 따르면 황반변성 환자 중 50대 이상이 9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황반변성은 영구 시력상실을 초래할 수 있으며 발생시 시야장애와 글자가 휘어져 보이는 증상이 나타난다. 나이가 많은 50대 이상에서 주로 발생해 전문가들은 고령인구가 증가함에 따라 황반변성으로 인한 시력상실이 크게 늘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오큐테인3는 △황반변성 △망막병증 △백내장 등 노인성 안구질환과 안구 건조증 예방과 개선을 돕는 건강기능식품이다.

지난 2001년 미국에서 진행한 ‘AREDS(아레즈) 연구’에서 특정 항산화물질 등 영양소 섭취가 초기 황반변성의 진행을 감소시키는 것으로 확인됐다. AREDS 연구에 루테인과 지아잔틴, 오메가-3 지방산 등을 추가한 ‘AREDS-2 연구’에서도 황반변성 진행 감소를 확인했다.

국내에서도 경희대병원, 건양대 김안과병원, 경북대병원, 부산대병원, 서울대병원, 푸른세상안과의원 등 6개 의료기관에서 3년간 공동으로 임상이 진행됐다. 대한안과학회지 논문에 항산화 영양제가 한국인 황반변성 환자의 황반변성 진행을 지연시키는데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임상에서는 오큐테인을 하루 2회, 2정씩 복용하고 첫 방문 후 3년간, 12개월마다 방문해 경과 관찰을 진행했다. 이 결과, 항산화 영양제가 한국인의 황반변성 환자에서 황반변성 진행을 지연시키고 시력기능의 향상에 데 도움을 줄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국제약품 관계자는 “현대인은 디지털기기 사용과 고령화 사회에 접어들면서 안과질환 환자들의 늘어나고 있다”며 “국제약품의 ’오큐테인3’와 ‘오큐테인 플러스’는 황반변성, 망막병증, 백내장 등 노인성 안구질환과 안구 건조증 예방과 개선을 돕는 건강기능식품으로 눈의 보호와 피로도를 개선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