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커스
제약바이오협, 美 시장 진출 촉진하는 지원사업 강화
제약바이오협, 美 시장 진출 촉진하는 지원사업 강화
  • 이승호 기자
  • 승인 2024.06.07 1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IO USA 2024 참가, 기업 IR 세션 열어 기술·제품·전략 공유  
바이오제약 연합 출범회의 참석, 공급망 안정화 방안 논의 
한국제약바이오협회가 ‘BIO USA 2024’에 참가해 기업 IR 세션을 개최했다(사진제공 :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한국제약바이오협회가 ‘BIO USA 2024’에 참가해 기업 IR 세션을 개최했다(사진제공 :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한국제약바이오협회(회장 노연홍)가 국내 제약바이오기업들의 선진 제약시장 진출을 촉진하기 위한 지원사업을 적극 전개할 방침이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고에서 열리고 있는 ‘BIO USA 2024’에 참가해 지난 4~5일(현지시간) 양일간 기업 IR 세션을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국내·외 제약바이오기업, 유관기관, 글로벌 VC 등을 대상으로 기업과 기술, 제품을 소개하고 향후 전략을 공유하는 자리로, 국내에선 지씨셀(GC Cell), 브이에스팜텍(VS PharmTech), 파로스아이바이오(PharosiBio) 등 12개사가 참여했다.

미국 바이오협회가 주최하는 ‘2024 바이오 인터내셔널 컨벤션(바이오 USA)’은 세계 최대 규모의 제약바이오분야 전시회·컨퍼런스·파트너링 행사로, 이번에 전세계 88개국, 9000여개 기업, 2만여 명의 참관객이 현장을 방문했다.

'비즈니스와 혁신의 융합이 시작되는 곳'을 표방한 이번 2024 바이오 USA에 서 협회는 한국보건산업진흥원,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범부처재생의료기술개발사업단, 안전성평가연구소,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첨단재생의료산업협회, 한국바이오의약품협회와 함께 공동홍보관을 운영했다.

엄승인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전무는 “미국시장은 궁극적으로 진출해야하는 가장 큰 시장”이라면서 “우리 기업이 다양한 제품과 기술들로 신속하게 미국 시장에 진입할 수 있도록 글로벌 지원 사업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협회는 한국·미국·일본·인도·EU 등 5개국 민·관으로 구성된 ‘바이오제약 연합’ 출범회의에 참석해 제약바이오분야의 공급망 강화 필요성에 공감하고, 이에 적극 협력키로 했다. ‘바이오제약 연합'은 코로나19 팬데믹 기간 발생한 의약품 공급 부족 사태를 계기로 공급망 안정을 위한 국가간 협력이 필수적이라는 공감대 속에서 발족했다.

회의에서 정부 및 기업 관계자들은 ▲제약바이오 공급망의 취약점 현황 및 선진 제조 기술과 연구개발(R&D)를 활용한 개선 방안 ▲공급망 다변화 촉진을 위한 제도·기술적 장벽 해소 방안 ▲제약바이오 공급망 회복력 강화를 위한 협력 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와 관련 엄 전무는 “한국 제약바이오기업이 공급망 안정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돕겠다”며 “글로벌 공급망 안정화 및 다변화 과정에서 한국이 한 축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