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커스
식약처, 새로운 다발성 경화증 치료제 허가
식약처, 새로운 다발성 경화증 치료제 허가
  • 이승호 기자
  • 승인 2024.05.13 2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조합 단클론항체 희귀의약품 ‘오크레부스주’ 허가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오유경)가 한국로슈의 다발성 경화증 치료제 희귀의약품 ‘오크레부스주(오크렐리주맙)’을 13일 허가했다.

다발성 경화증은 뇌, 척수, 시신경으로 구성된 중추신경계에 발생하는 만성 질환으로, 환자의 면역체계가 건강한 세포와 조직을 공격하는 자가면역 질환이다.

식약처는 이번에 허가된 ‘오크레부스주(오크렐리주맙)’가 선택적으로 CD20을 발현하는 B세포를 표적으로 하는 재조합 인간화 단클론항체(mAb, IgG1)로 B세포의 수를 줄이고 기능을 감소시켜 다발성 경화증을 억제한다고 설명했다.

CD20는 pre-B세포, 성숙 및 기억 B세포에서 발현되나 림프구 줄기세포 및 형질세포에서는 발현되지 않는 세포 표면 항원을 말한다.

식약처는 이 약이 재발형 다발성 경화증과 일차 진행형 다발성 경화증 환자에게 새로운 치료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